top of page
2023CS_013 copy.jpg

Space-Time Travel

시-공간 여행 

장소:  WINDMILL, Seoul

기간:  2023.10.06 - 2023.10.14

기획/작가: 이호수

본 개인전은 지난 6년간 꾸준히 발전시켜온 시-공간에 대한 다학제 연구를 기반으로 2023년 서울문화재단 다원예술지원사업에 선정되어 기획한 프로젝트이다. 새롭게 개발한 키네틱 아트 <타임머신 II> 와 함께 16점의 조각, 설치, 평면 작업을 통해서 시-공간의 다차원을 유영하는 듯한 최면적인 몰입형 전시를 발표하였다.

Screenshot 2023-11-02 at 2.55.49 PM.png

시-공간 여행, 2023

1 minute

Seoul, South Korea

*Using headphone is recommended for the bass

Hosu_LEE_6.jpg
2023CS_026.jpg
Hosu_LEE_4.jpg
Hosu_LEE_1.jpg
Hosu_LEE_5.jpg
2023CS_007.jpg
Hosu_LEE_6.jpg
2023CS_043.jpg
Hosu_LEE_16.jpg
Hosu_LEE_10.jpg
2023CS_013 copy.jpg
Hosu_LEE_7.jpg
2023CS_016-2.jpg
2023CS_086.jpg
2023CS_085.jpg
Hosu_LEE_10 copy.jpg
Hosu_LEE_17.jpg
HosuLee_01.jpg
2023CS_092-2.jpg
Hosu_LEE_11.jpg

이호수의 기계적 의례: 지상에 발붙인 채 시-공간 여행하기

​글 박지민

아인슈타인이 시간의 절대성을 부정한지 한 세기가 지난 오늘날에도 우리는 여전히 직선적인 시간의 흐름을 기반으로 한 시각 표기 체계를 따르며 살아간다. 선형적인 시간을 전제로 과거, 현재, 미래를 구별하는 것이 설령 “고집스럽게 지속되는 환상 (a stubbornly persistent illusion)” 에 불과할지언정, 우리가 그럼에도 불구하고 절대적인 시간의 흐름에 종속을 자처하는 이유는 간단하다.그 고집없이 우린 서로와 만남을 약속 할 수 없고,사건의 시작과 끝을 지정할 수도 없으며, 기차는 특정한 시간에 떠날 수 없기 때문이다.

《현대의 샤머니즘: 시-공간 여행》은 우리가 이 땅 위에 발붙여 일상을 지속하는 와중에도 어떻게 시간의 상대성을 체감할 수 있을지 고민하는 과정에서 시작했다. 블랙홀과 같이 중력이 아주 강한 곳이나 주체가 빛의 속도만큼 빨리 움직이는 특수상황이 아닌, 우리의 일상에서 시, 분, 초로 분류된 시각 표기 체계를 지켜내면서도 말이다. 그래프와 공식, 여러 수치들을 통해 우주의 원리들에 다가서려는 과학자들이 있다면, 그 대척점에는 초자연적인 힘과 영적 존재를 매개체 삼아 세상을 이해해 보려는 사람들이 있다. 이호수는 그 양극을 갈마보는 작가이다. 자신의 예술적 시도를 ʻ현대적 샤머니즘Contemporary Shamanism’ 이라는 짐짓 거창한 맥락 안에 두는 그는 난해한 물리학적 이론을 바탕으로 하면서도 출처 모를 흙, 나뭇가지, 조개껍데기 등을 활용해 토착적인 오브제를 제시하곤 한다.

전시장 중앙에 설치된〈타임머신II〉(2023) 는 대형 괘종 시계의 형상을 한 키네틱 조각 한 점과 사운드 조각 한 점이 한 쌍을 이루는 작업이다. 몸통에 거대한 공기 압축기가 들어찬 괘종 시계와 피라미드 지붕이 올려진 사운드 조각에서는 작가가 직접 청진기를 사용해 담아낸 관자놀이 주변의 맥박과 심장 박동 소리가 뒤섞여 재생되고, 함께 부착된 서브우퍼는 이를 극저음을 동반하는 진동으로 출력 해낸다. 이 이름 모를 타자의 신체 리듬은 마주선 관객의 심장박동 소리와 때에 따라 동기화되기도, 엇나가기도 하며 제의적인 분위기를 자아낸다. 공기가 차오르고 빠지는 소리, 주변의 움직임을 감지하며 조용히 깜박이는 피라미드의 빛, 그리고 기계를 통해 매개된 생명의 소리는 산발적으로 중첩되며 작가가 제안하는 시-공간 여행의 시작을 알린다.

이어 왼쪽으로 연결된 긴 통로를 지나면 이름 모를 문명의 발굴 현장을 연상시키는 조각들을 마주한다. 아기가 태어나고 자라는 요람, 해골 더미, 희미한 자연의 소리를 노래하는 스피커 등, 명백한 시작과 끝을 정해 사건의 순서를 이어보기엔 단서가 턱없이 부족해 보인다. 한편 바닥에는 고대 이집트 피라미드를 1:1000의 스케일로 제작한 나무 조각들이 자리한다. 그간 인간이 고개를 치켜들고 볼 수 밖에 없었던 거대한 건축물은 마치 상공에서 내려다 본듯 그 윗면을 훤히 드러내며 공간의 일시적 왜곡을 경험하게한다. 이어 천장이 낮은통로를 지나 다시 대형 괘종 시계 앞에 마주선 관객은 주변을 비추는 철제공의 힘찬 움직임에 몸을 실어 몇 번이고 시-공간여행을 재개할수있다.

일견 현대성과 샤머니즘을 동시에 아우르는 듯한 이호수의 ʻ현대적 샤머니즘'의 핵심은, 사실 그 둘 중 아무 데도 속하지 않는다는 것에 있다. 그는 과학과 샤머니즘을 참조 하면서도 의도적으로 그 변두리만을 멤돌며 각 본질에는 가까이 다가서지 않기 때문이다. 현대 과학의 엄밀한 실험적 방법론과 샤머니즘의 전통성을 의식적으로 회피하는 그는, 대신 손수 만든 컴프레서, 서브우퍼, 파이프로 구성된 임시적 실험장치를 통해 시간의 상대성을 체감하길 제안한다. 그에겐 이론과 전통의 치외법권에 있는 이 추의 움직임이야말로 휘어지고 팽창하는 시공간을 인식하게끔 하는 유일한 수단이기 때문이다.

Hosu Lee’s Mechanical Ritual: Traveling Through Time and Space Within Earthly Bounds

 

Jimin Summer Park

A century has passed since Albert Einstein challenged the concept of absolute time, yet we continue to operate within a time notation system rooted in the linear passage of time. According to the influential 20th-century physicist, the distinction between past, present, and future is nothing more than a "stubbornly persistent illusion."1 Nevertheless, we willingly adhere to the notion of absolute time for a simple reason: without it, scheduling appointments, defining the beginning and end of events, and ensuring timely train departures would become nearly impossible.

Contemporary Shamanism: Space-Time Travel sprouted from a rather quixotic question: how can we experience the relativity of time while firmly rooted in our earthly existence and the routines of daily life? This quest does not involve realms with intense gravity, like black holes, or extraordinary scenarios where objects approach the speed of light. Instead, it delves into the fabric of our ordinary existence, all while retaining our familiar timekeeping system of hours, minutes, and seconds.

While there are scientists who endeavor to unravel the universe's principles using graphs, formulas, and numbers, on the other end are individuals who seek to fathom the world through the realm of supernatural forces and spiritual entities. Hosu Lee straddles the line between these two worlds. Placing his artistic endeavors within the grand framework of “Contemporary Shamanism,” he draws on esoteric physical theories while simultaneously crafting seemingly primitive objects using unidentified soil, branches, and shells.

Installed in the center of the first gallery, Time Machine II (2023) is a pair of kinetic and sound sculptures. A colossal grandfather clock, housing an air compressor in its torso, stands alongside a sound sculpture crowned with a pyramid roof. Together, they emit a blend of pulsating beats recorded from an anonymous individual's temples and their heartbeat sounds, captured using a stethoscope, while a subwoofer converts them into deep bass vibrations. The bodily rhythms of this unnamed stranger synchronize and diverge with the heartbeats of each visitor, creating a ritualistic atmosphere. The air rising and falling, the pyramid’s lights gently flickering in response to nearby movements, and the sounds of life transmitted through the machine sporadically intersect, marking the onset of the artist's journey through time and space.

The journey unfolds as visitors proceed through a lengthy corridor on the left and encounter sculptures evoking the excavation site of an unnamed civilization: a cradle symbolizing birth and growth, a pile of skulls, and a speaker faintly emanating the sounds of nature. Clues to establish a clear beginning and end in this sequence of events are scarce. On the floor lie wooden sculptures of ancient Egyptian pyramids, reduced to a 1:1000 scale. These once-monolithic structures, normally viewed from below, now lay bare their upper surfaces, creating a momentary distortion of space. After passing through the low-ceilinged passageway, visitors yet again face the towering grandfather clock. In concert with the powerful movement of a stainless-steel ball mirroring its surroundings, visitors are free to re-embark on their time-space journey as many times as they wish.

Lee's "contemporary shamanism," which at first glance seems to encompass both contemporaneity and shamanism, in fact belongs to neither. While he draws inspiration from both science and shamanism, he deliberately dwells on the periphery of both worlds, never getting close to the essence of each. Consciously steering clear of the rigorous experimental methodology of modern science and the deeply rooted traditions of shamanism, Lee instead invites us to experience the relativity of time through a makeshift experimental apparatus consisting of a handcrafted compressor, subwoofer, and pipes. It is this pendulum’s movement, detached from the realms of both theory and tradition, that allows him to grasp the bending and expanding of our space-time at last.

SpaceTimeTravel_300dpi.jpg
Screenshot 2023-11-02 at 2.51.32 PM.png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