눈 감으면 보이는 것들:
Seeing With Closed Eyes

 

2022.2.28 - 3.18

DGB Gallery (대구은행본점)
curated by Art G&G

This show <눈 감으면 보이는 것들: Seeing with Closed Eyes > is based on my visual (or purely psychological) experience. There is a moment when you become consciously awakened in the boundless dimension of dream. We experience the same thing in reality sometimes. Our shadow self is awake and experiencing the absurd illusion of space/time reality, while our conscious ego experiences a sense of  timelessness simultaneously. It is like time travel sliding through the infinite valley of memories and feelings, generating an enormous amount of abstract and symbolic imageries that are possible to become real. This world where the shadow self belongs to always fascinate and motivate my painting practice. In this show, my paintings aim to serve as the mediator between the two worlds who can deliver the viewer the uncanny experience of lucid reality.

이번 전시는 <눈 감으면 보이는 것들: Seeing with Closed Eyes > 이라는 주제로 제 시각적 또는 순수한 정신적 경험을 바탕으로 만든 작업들입니다. 시공간의 경계가 없는 꿈 속에서 무언가를 의식적으로 인지할 때가 있습니다. 그 순간 우리는 꿈을 꿈이라고 자각하게 됩니다. 종종 현실에서도 이런 경험을 합니다. 마치 무의식 자아가 현실이라는 의식체계에서 눈을 뜨고 시공간적 환상을 체험하는 듯한. 시간여행을 하듯 꿈과 현실의 모호한 경계선 위에서 기억과 감정이 만들어내는 수많은 상징적 이미지들. 저는 완전히 다른 이 두 세계에 존재하는 의식과 무의식의 자아가 서로 소통하고 조화롭게 살기 위한 훈련으로 그림을 그립니다. 이 그림들을 통해 저와 관객들이 공유하는 무의식 자아와 직감적인 소통을 할 수 있기를 바랍니다.

IMG_0171.jpg
IMG_0203.jpg

피닉스와 파라디우스 (Pheonix and Paradeus)

2022

acrylic, oil and pastel on linen

137 x 162 cm

IMG_0120.jpg

그리스도 (CHRIST)

2022

chrome plated steel, chain, ceramic, acrylic and flashe

16 x 22.5 cm

2D4F1E80-616C-44B3-AF44-4D7FCB30F550-1328-000002F261AE8BFA.JPG

Hosu Lee is a multimedia artist who currently works and lives in Daegu, South Korea. Hosu creates paintings, sculptures, and installations as a way of artistic and spiritual practice to transcend the consciousness. Hosu studied conceptual and research-based sculptural practice at the School of Art institute of Chicago (SAIC) and received BFA and John Quincy Adam fellowship in 2019. After graduation, he started working as an individual artist in Chicago and New York for two years, participating several group exhibitions and opening a solo show at Greenpoint Gallery in 2021, Brooklyn, NY. In Korea, he recently had a solo show at HAVE Gallery in Chungdo-gun, and currently having solo show at DGB Gallery.

이호수 작가는 예술을 통한 정신적인 시공간 초월, ‘시간여행’ 같은 경험을 다양한 매개체를 통해 관객들에게 전달한다. 시카고 SAIC (School of Art Institute of Chicago) 에서 탐구 정신과 개념을 기반으로 한 현대 조각과 설치 미술을 공부해 학사 학위를 받고, John Quincy Adam 장학재단에서 Fellowship 취득한 뒤, 시카고와 뉴욕에서 2년 동안 활동하며 여러 단체전에 참여 했으며, 2021년 8월 브루클린 Green Point Gallery 에서 초대 개인전을 마치고 돌아와 현재 국내에서 활동 중이다. 한국에서는 작년 11월 HAVE Gallery 에서 한 달간 첫 개인전을 이어 DGB Gallery 초대로 두번째 개인전을 가진다.

Photographed by Chulma